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6℃
  • 박무울산 17.9℃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20.1℃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 “4월 16일 그날의 약속과 책임 잊지 않겠다”

김동연 지사 "유가족들, 생존자들, 그리고 별이 된 희생자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은 16일 “그날의 약속과 책임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열 번째 봄, 아이들이 돌아오기로 했던 520번의 금요일이 흘렀다”라며 “어른이라, 공직자라서 더 죄스러웠던 10년 전 그날을 잊지 못합니다”라고 소회했다.

 

이어 세월호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했다고 알린 김 지사는 “10년 전에서 단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한 현실이 부끄럽습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이제 그만하자, 그만 잊자고 말합니다”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럴 수는 없습니다. 유가족들과 피해자들이 충분히 치유되고 회복될 때까지, 우리 사회에 안전과 인권의 가치가 제대로 지켜질 때까지, 우리는 언제까지나 노력하고 또 기다리겠습니다”라고 피력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가슴 시린 열 번의 봄을 버텨오신 유가족들, 생존자들, 그리고 별이 된 희생자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아 지난 11일부터 광교 청사와 의정부 북부청사 국기 게양대에 1주일간 세월호 추모기를 게양하는 추모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배너

포토이슈


인물.동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