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2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HOT 정치/의회

수원무 박재순 예비후보, "정체되고 잃어버린 12년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심판" 될 것

"수원무 삼성전자 본사 있지만 지역민들과 지역 발전에서는 소외되어 왔다" 토로
"수원 군공항 이전 문제, 지역민들이 울분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 주장

 

[경기핫타임뉴스=김삼영 기자]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 무 예비후보가 22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수원시 무 지역 총선은 '정체되고 잃어버린 염태영의 12년 수원시 행정'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21일 더불어민주당이 수원시 (무) 지역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전략공천으로 확정한 사실을 언급하며 “오는 총선을 통해 시장 재직시절 행정에서 소외되어 낙후된 지역민들의 분노가 반영, 심판으로 드러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날 박 예비후보는 "수원시 (무) 지역에는 삼성전자 본사가 위치해 있어 사실상 시 재정의 많은 부분을 감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민들과 지역 발전에서는 소외되어 왔다. 또한 수원 군공항 이전 문제도 염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 시 대통령과 국회, 경기도지사 등 같은 당으로 충분히 결정이 가능 했음에도 구호에 그치며 지역민들이 울분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탓에 민심과 지역 곳곳의 속사정들을 다 알고 그런 각종 현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세심한 계획을 갖고 있다.”라며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했다. 상대 후보에 대해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끝으로 박재순 예비후보는 "특히, 국민의힘 수원무 지역 당협위원장직을 처음 맡았을 때 총10명, 현역 시의원이 1명 있었다. 지금은 시도의원 합쳐서 6명이 당선되어 활동 중”이라며 “당협위원장으로서 맡은 직분에 충실하며 당원들과 합심해 이룬 지금의 성과로 승리의 기세를 이어 저 박재순에 공천확정이  곧 총선 승리임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21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수원시 (무) 지역을 경선지역으로 분류, 공표하며 “시스템 공천에 어울리고 국민에게 공감받는 경선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너


인물.동정

더보기